HOME  |  LOGIN  |  JOIN  |  CONTACT US
 
 IMMIGRATION
이민법 마을
  뉴스
  취업 비자
  웨이버 Waiver
  결혼
  MAVNI
  DACA & DREAM Act

 
Q.2020년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지하시나요?

  뉴스   미국살이 이민자의 삶과 꿈을 도웁니다. ㆍHOME > 이민법 마을> 뉴스

* 아이디를 클릭하면 회원간 쪽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뉴스 한인밀집 아파트에 온통 인종혐오 메시지
08-28-2017 06:03:48
이민스토리 조회수 399
한인 등 이민자 다수 거주 뉴욕 퀸즈 아파트
남부연합기·나치문양·욱일승천기 등 도배
 
 
버지니아 샬러츠빌 유혈사태로 인종주의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한인 등 이민자들이 다수 거주하는 퀸즈의 한 아파트 로비가 온통 남부연합기, 히틀러와 나치문양, 미총기협회 문구 등으로 뒤덮여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이같은 인종혐오적인 메시지가 담긴 장식물로 인해 공포를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니사이드 39플레이스 선상에 위치한 이 아파트(47-55 39Pl) 입구에는 1·2차 세계대전 때 징병 포스터의 상징인물로 등장했던 ‘엉클 샘‘ 동상이 세워져 있는가 하면 로비 벽에는 2차 세계대전 전범국가인 독일의 히틀러와 나치문양, 이태리의 무솔리니, 일본의 도조 히데키와 욱일승천기 등으로 도배돼 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포스터, 전국총기협회 관련 포스터 등도 로비 벽 곳곳을 빼곡히 가득 채우고 있으며, 비상계단과 건물 외곽 꼭대기에는 성조기 등이 내걸려 있다. 
이 같은 인종혐오적 메시지가 담긴 장식들이 설치된 것은 프로퍼티 매니저이자 콘도 이사인 닐 밀라노 소행으로 세입자들은 이로 인한 위협과 괴롭힘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밀라노는 아파트 곳곳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해 입주자들을 감시하는가 하면 변칙적인 벌금을 부과해 입주자들의 높은 반발을 사고 있다.
이와관련 밴 브래머 뉴욕시의원과 콘도 입주자 등은 23일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로퍼티 매니저에 대한 인종차별 조사를 촉구했다. 브래머 의원은 “밀라노는 증오와 인종차별적 메시지가 담겨있는 포스터 등을 부착해 아파트 전체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며 “뉴욕시경과 뉴욕주검찰에 프로퍼티 매니저와 이사의 수사를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입주민 중 한 명인 린 칼바카는 “입주자 모두 두려워하고 있다”며 “보복을 당할까 이의도 제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밀라노의 변호를 맡고 있는 제이콥 로퍼는 “콘도 아파트의 장식품들은 이사회의 승인을 거친 것”이라며 “만약 불만이 있다면 이사로 출마해 바꾸면 된다”고 주장했다.
 
미주 한국일보 서승재 기자
인사말  |   Contact us  |   사이트맵

The Law Office of K Choi P.C. | CEO : 최 경규
ADDRESS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 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20
TEL : 213-285-0700 (로스엔젤레스) 714-295-0700 (부에나팍)- (070) 4352 - 8651 (한국번호)
E-mail: myiminstory@gmail.com
COPYRIGHT since 2010 Gnullzip P.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