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JOIN  |  CONTACT US
 
 IMMIGRATION
이민법 마을
  뉴스
  취업 비자
  웨이버 Waiver
  결혼
  MAVNI
  DACA & DREAM Act

 
Q.2020년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지하시나요?

  뉴스   미국살이 이민자의 삶과 꿈을 도웁니다. ㆍHOME > 이민법 마을> 뉴스

* 아이디를 클릭하면 회원간 쪽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뉴스 "사소한 거짓말 이유로 시민권 박탈 못해"
06-23-2017 03:44:17
이민스토리 조회수 303
Image result for citizenship for illegal immigrants
신청 과정에서의 사소한 거짓말을 이유로 시민권을 박탈할 수 없다는 연방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연방대법원은 22일 9-0 만장일치로 보스니아 출신 이민자 디브나 마스레니악의 시민권 박탈은 불법이라고 판결했다. 그는 남편의 군 경력을 속였다는 이유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추방을 당했다. 당시 정부는 마스레니악의 거짓말이 시민권 취득과 관계가 없더라도 박탈할 수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대법원은 그의 거짓말이 시민권 취득과는 관계가 없기 때문에 정부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이와 같은 결정은 정부에게 너무 많은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시민권을 박탈하려면 취득 과정에서 거짓말이 영향을 미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스레니악은 1999년 가족과 난민 신분을 획득하고 2007년 시민권을 받았다. 그는 이민 심리에서 남편이 군대에 징집됐으나 이를 피했다고 밝혔으나 이후 보스니아 군대에 복무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부부는 추방됐으며 자녀만 오하이오주에 남도록 허용됐다. 

아트로 바가스 전국라티노공직자교육재단 사무국장은 "이번 판결로 합법체류자들이 언제든지 미국 시민권을 박탈당할 수 있다는 두려움을 느끼지 않을 수 있게 됐다"고 환영했다. 

하지만 대법원의 판결이 마스레니악의 시민권을 복원해 주지는 않는다. 대신 마스레니악은 새로 하위법원의 심리를 받을 수 있게 됐으며, 정부는 그가 시민권을 받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이번 판결은 이민을 제한하고 추방조치를 강화하는 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일정 부분 제동을 걸게 될 전망이다.

미주 중앙일보 김종훈 기자 kim.jonghun@koreadaily.com
 
 
 
인사말  |   Contact us  |   사이트맵

The Law Office of K Choi P.C. | CEO : 최 경규
ADDRESS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 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20
TEL : 213-285-0700 (로스엔젤레스) 714-295-0700 (부에나팍)- (070) 4352 - 8651 (한국번호)
E-mail: myiminstory@gmail.com
COPYRIGHT since 2010 Gnullzip P.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