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JOIN  |  CONTACT US
 
 INFORMATION
정보교환
  자유게시판
  이민법 질문
  이민법 관련 소식
  광고 게시판

 
Q.2020년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지하시나요?

  자유게시판   미국살이 이민자의 삶과 꿈을 도웁니다. ㆍHOME > 정보교환 > 자유게시판

* 아이디를 클릭하면 회원간 쪽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트럼프 이번엔 살균제 주입치료 발언 쇼크…"돌팔이 약장수쇼"(종합)
04-24-2020 17:17:58
ironman 별3초록 조회수 131
말라리아약 극찬 이은 비과학적 접근 일파만파…바이든 "표백제 마시지 말라"

보건당국 '트럼프 치료법'에 공개경보 반기?…트럼프는 "비꼰 말" 진화 시도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와 관련, 이번에는 '살균제 인체 주입 검토' 발언으로 미국 안팎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극찬해온데 이어 또다시 비(非)과학적인 언급으로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인 것이다.

전세계를 공포에 빠트린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에서 국제 사회에서 미국 대통령의 발언이 갖는 무게를 감안할 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치료법을 충동적으로 거론하며 많은 사람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역풍이 거세다. 코로나19 치료를 놓고도 '트럼프 리스크'라는 말이 다시 회자할 정도이다.

살균제 주입과 자외선 노출을 검토해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 발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지며 그 논란도 일파만파 확산했다.

표백제가 침 속에 들어있는 바이러스를 5분 안에 죽였고, 살균제는 이보다 더 빨리 바이러스를 잡아냈다는 연구 결과에 흥미를 보이며 "주사로 살균제를 몸 안에 집어넣는 방법 같은 건 없을까. 폐에 들어간다면 어떻게 될지 확인해보면 흥미로울 것 같다"는 '돌발 발언'을 불쑥 꺼낸 것이다.

이번 일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국면에서 과학적 근거 없이 충동적 발언을 쏟아내며 과학자·의사사회 및 보건당국과 긴장을 형성해온 상황의 연장선 상이기도 하다.

실제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트윗을 통해 살균제를 부적절하게 사용해선 안된다는 '경고문'을 올렸고, 미 식품의약국(FDA)도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띄워온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등의 약물에 대한 심각한 부작용을 공개적으로 경고했다.

보건 당국이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과학적 치료' 언급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을 그으며 대국민 경고에 나선 셈이다. '소신발언'을 견디지 못하는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선 '반기'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살균제 제품 라이솔 제조업체인 레킷벤키저는 24일 어떤 상황에서도 인체에 주입하거나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로 사용돼선 안된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발표했다.

민주당 인사들도 맹폭에 나섰다.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 "나는 내가 이 말을 해야 한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 그러나 제발 표백제를 마시지 말라"는 글을 올렸다.

민주당 일인자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주간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사람들에게 라이솔을 폐에 주입하라고 한다"며 "과학을 믿지 않는 것이 그들의 접근법이다. 의사결정 과정에서 과학이 결여된다면 우리는 매우 성공적인 경로를 밟을 수 없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공화당이 과학 및 사실관계와 연계되지 않은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분명히 그리고 애석하게도, 대통령은 의료 전문가들에게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나는 그가 누구에게 귀를 기울이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TV에 돌팔이 약장수가 나온 것 같다. 그는 폐에 살균제를 주입하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백악관은 해야 할 일에 진짜로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며 "대통령은 살균제 이야기를 하는 대신 (코로나19) 검사 이행을 어떻게 해나갈지에 대해 이야기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2016년 대선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트윗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가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한다는 이유로 제발 음독하지 말라"고 말했다.

미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살균제 발언'이 의학 전문가 등을 경악하게 만들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의학계 등에서는 당장 "무책임하고 위험천만한 황당무계 발언", "사람들이 죽게 될 것"이라는 반응이 쏟아져 나왔다.

CNN방송은 '트럼프, 위험한 코로나바이러스 치료법을 퍼트리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여기 와서 도널드 트럼프의 서부 개척시대식 떠돌이 약장수 쇼를 봐라"고 비꼬았다.

파문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당신 같은 기자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비꼬는 투로 질문한 것"이라고 번복하며 해명에 나섰다.

앞서 백악관은 오전 케일리 매커내니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민이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와 관련해 의사들과 상담해야 한다는 점을 계속해서 언급해왔다"며 "무책임하게 전후 맥락을 무시하고 부정적인 헤드라인을 내보내는 미디어들이 알아서 하시라"고 언론 탓을 했다.

댓글 3개

인사말  |   Contact us  |   사이트맵

The Law Office of K Choi P.C. | CEO : 최 경규
ADDRESS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 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20
TEL : 213-285-0700 (로스엔젤레스) 714-295-0700 (부에나팍)- (070) 4352 - 8651 (한국번호)
E-mail: info@iminstory.com
COPYRIGHT since 2010 Gnullzip P.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