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OGIN  |  JOIN  |  CONTACT US
 
 INFORMATION
정보교환
  자유게시판
  이민법 질문
  이민법 관련 소식
  광고 게시판

 
Q.2020년 대통령 후보로 누구를 지지하시나요?

  자유게시판   미국살이 이민자의 삶과 꿈을 도웁니다. ㆍHOME > 정보교환 > 자유게시판

* 아이디를 클릭하면 회원간 쪽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액션- 칼럼] 봉사와 민권
04-17-2020 10:29:17
2021 별2주황 조회수 158

비영리단체 일을 하다 보면 정말 억울한 느낌이 들 때가 있다.

돕고 있는 사람들이 억울한 처지에 있으니 덩달아 화가 치민다.

아무리 도우려 해도 이른바 ‘시스템’이 가로막는다.

최근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한인들의 실업수당 신청과 연방지원금 혜택에 대해 돕다 보면

하루에도 수십 통씩 서류미비자들의 전화를 받는다.

“10년째 세금 다 냈어요. 이런 날이 올 때 우리도 같은 대우 받을 줄 알았죠.

그런데 정말 아무것도 없군요. 도대체 세금은 왜 내라고 그랬죠?”

실업수당도 연방지원금도 못 받는 처지를 한탄하는 한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아무 도움을 줄 수 없어 그저 한숨만 같이 내쉰다. 

혹시나 희망이 있을까 싶어 소셜시큐리티 번호 대신 납세자 번호로 실업수당을 신청한

사람들도 끝에 가선 포기한다.

“노동국이 편지를 보냈어요.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는 합법 취업자 종류를 나열하고

이 중 한 항목에 체크해서 되돌려 보내라고 해요.

시민권자, 영주권자, 노동허가증 소지자 등. 거짓말할 수는 없잖아요. 그냥 바라보다 놔뒀어요.”

너무 답답해서 과거 민권센터에서 실업자 수당 신청 대행을 맡았던 변호사에게 연락했다.

정말 아무 방법이 없을까 하고. 대답은 역시 ‘없다’ 였다. 그래서 ‘시스템’을 바꾸는 것도

비영리단체들의 몫이다. 봉사만 할 게 아니라 권익 운동을 해야 한다.

시스템 안에서만 움직이면 썩은 웅덩이에 물만 붓는 꼴이다.

물길을 터서 흘러가게 해야 한다. 또 권익에만 힘쓰다 보면 당장 힘든 사람들을 돌볼 수 없다.

둘은 따로가 아니라 하나의 길로 만난다.

지난 14일부터 뉴욕한인봉사센터(KCS)와 민권센터가 힘을 합해 어려운 처지에 있는 한인들을 돕기로 했다.

‘케어스액트혜택 지원 서비스(718-939-6137)’를 시작했다.

뉴욕주 실업수당, 급여 보호 프로그램, 경제적 손실 재난 대출 등의 신청을 함께 돕는다.

정부가 법을 만들고 돈을 낸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가까이 가지 못한다. 그래서 함께 돕기로 했다.

KCS와 민권센터의 어깨동무는 오래 전부터 이어져 왔다.

이민자 권익 운동에 앞장서는 민권센터의 활동에 KCS는 늘 힘을 보태왔다.

또 민권센터는 자체 봉사활동 영역에서 직접 도울 수 없는 사람들에게 한인사회에서

가장 폭넓은 봉사활동을 펼치는 KCS를 소개해왔다.

센서스(인구조사) 홍보 활동도 다른 단체들과 함께 손을 잡고 나란히 걸어왔다.

1973년 설립된 KCS는 46살, 1984년 설립된 민권센터는 지금 35살이다.

80년이 넘는 봉사와 민권의 나이테가 한데 묶였다. 망할 놈의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맞서고,

기울어진 시스템을 바로 세우는 한길로 간다.

 

김갑송 / 민권센터 국장

인사말  |   Contact us  |   사이트맵

The Law Office of K Choi P.C. | CEO : 최 경규
ADDRESS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 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20
TEL : 213-285-0700 (로스엔젤레스) 714-295-0700 (부에나팍)- (070) 4352 - 8651 (한국번호)
E-mail: info@iminstory.com
COPYRIGHT since 2010 Gnullzip P.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