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이민법 관련 소식 시민권 시험 어려워졌다

  • 관리자 (lawstory00)
  • 2020-12-04 06:01:00
  • hit0
  • 76.169.118.112

트럼프, 합법이민 문턱도 높여
비영어권 출신 불리해질 듯

“연방 상원의원은 누구를 대표하나”

시민권 시험에 나오는 이 질문에 대한 정답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각 주에 사는 사람들(people)’이었다.

그러나 연방정부는 이번 달부터 정답을 “각 주에 사는 미국시민(citizens)”으로 교체했다.

뉴욕타임스(NYT)는 3일 이민에 대한 각종 규정을 강화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시민권 시험의 수준을 높였다고 보도했다.

예전에는 10문제 중 6문제 이상을 맞추면 시험을 통과했다. 그러나 이번 달부터 실시된 새 규정에 따르면 20문제 중 12문제를 맞춰야 한다.

미국 건국 당시 13개 주의 이름을 묻는 질문에는 과거에는 3개 주의 이름만 답하면 통과였지만, 이번 달부터는 5개 주의 이름을 대야 한다.

NYT는 문제은행 방식으로 출제되는 100개의 시민권 시험 문제 중 60개가 교체됐다고 전했다.

특히 연방 상원의원이 미국 시민만을 대표한다는 식으로 정답을 수정한 것처럼 보수층의 시각을 반영한 문제도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정부의 권한은 오직 헌법에서 허용된 것뿐이고, 나머지 권한은 각 주에 귀속된다는 취지의 수정헌법 10조를 다룬 문제가 대표적이다.

미국이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이유에 대한 질문의 모범답안은 “공산주의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이민 단체들은 개정된 시민권 시험이 비영어권 국가에서 온 이민자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단답식 정답보다는 문장을 사용해야 하는 정답이 늘고, 단어의 뉘앙스를 이해해야 하는 문제도 증가했다는 것이다.

기존 시험의 합격률은 91%에 달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시험을 통과하지 못하는 비율이 늘 것이라는 예측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te 210, Buena Park CA 90620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