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이민법 관련 소식 캘리포니아 주민 과반, ‘피난처 주’ 찬성한다

  • 이민스토리
  • 2017-11-12 18:24:13
  • hit379
  • 101.127.209.11

지난달(10월) 캘리포니아 주가 ‘피난처 주’를 공식 선포한 가운데

주내 유권자들의 과반은 이에 지지를 보냈습니다.

 
또 대부분의 주민들이 이민자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있는 것으로 나타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과 정반대의 행보를 보였습니다.
 
USC와 LA타임즈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캘리포니아 주민들의 반 이상이
‘피난처 주’(sanctuary state)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10월) 27일부터 지난 6일까지
유권자 1,504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에서
응답자의 53%는 피난처 주 법안에 찬성했고,
29%만 반대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민주당 텃밭으로 불리는 캘리포니아 주에는
무려 230만명에 달하는 불법체류자들이 거주하고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주지사, 검찰총장, 시장 등 캘리포니아 주의 리더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협력해야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더 많은 63%가 ‘거의 또는 완전히 협조하지 말아야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이민이
공공의 안전을 해친다고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캘리포니아 주의 유권자들은 대부분
불법체류자들이 범죄율 증가에 일조하지 않는다고 생각했습니다.
 
오히려 불법체류자들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있었는데
63% 가까이가 이들이 캘리포니아 주 경제 발전에 도움을 줬다고 여겼습니다.
 
38%는 불법체류자들이 미국인들의 직업을 빼앗고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정책전문가들은 이민자들에게 각광받고있는
캘리포니아 주의 트렌드가 고스란히 반영된 것이라며
특히 라티노, 아시안 등
소수인종의 폭발적인 성장이 기여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리고 ‘다양성’을 품은 캘리포니아 주 가정이
이민자에 더 관대하다고 덧붙였습니다.
 
1990년대 당시 공화당이 차용한
‘우리 대 그들’(us-versus-them)이라는 정치구도에서 벗어났다는 평가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문지혜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