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이민법 관련 소식 한국 추방 한인 입양인, 멕시칸 식당으로 재기

  • 최변의 이민법률 이야기
  • 2019-10-17 04:53:30
  • hit570
  • 24.102.103.17

▶ LA서 성장한 모랄레스 LAT, 성공스토리 조명

4살에 이스트 LA의 멕시코계 가정에 입양됐다 한국으로 추방됐던 한인이 서울 경리단길에 멕

시칸 레스토랑을 차려 성공한 스토리가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LA 타임스가 서울 경리단길의 멕시칸 레스토랑 ‘엘피노 323’의 크리스찬 모랄레스 셰프

와 그의 인생 스토리를 조명했다.

신문에 따르면 멕시칸 가정식 식당 ‘엘피노 323’을 운영 중인 크리스찬 모랄레스 셰프는 지난

1983년 그의 나이 4살 때 누나, 여동생과 함께 미국으로 입양됐다. 입양 부모의 폭력으로 인해

여러 가정을 거쳤던 모랄레스 셰프와 여행제들은 마지막으로 입양된 가정에서 로사 마리아

모랄레스 할머니를 만나 멕시코 음식 요리를 배우게 된 것이 인생을 바꾸게 된다. 친구들의 괴

롭힘과 양부모의 무관심으로 힘든 청소년 시기를 보낸 모랄레스는 결국 지난 2002년 모랄레

스 셰프는 마약판매 혐의로 체포돼 한국으로 추방됐고, 미 입국이 영구 금지됐다. 시민권 취득

절차를 밟지 않은 양부모의 무관심 때문이었다.

추방된 한국에서 적응이 어려워 고통스러웠던 모랄레스의 삶에 새 전기가 마련된 것은 부인

과 함께 지난 2016년 마포구에 조그맣게 차린 멕시칸 레스토랑 ‘엘피노 323’가 인기를 모으면

서 부터였다. ‘멕시코 가정식을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현지의 맛을 내는 곳’이라는 극찬

을 받으며 식당이 번창하기 시작한 것. 손님이 몰리자 2017년 경리단길로 식당을 옮겼고, 이제

는 방송에도 소개되는 유명 맛집이 됐다. “언제가는 LA로 돌아가 할머니의 묘지를 찾고 식당

도 열고 싶다”는 모랄레스는 여전히 LA를 그리워하고 있다.

미주한국일보 <석인희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te 210, Buena Park CA 90620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