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이민법 관련 소식 미국 코로나 신규환자 7만5천명 또 최다…호텔, 병원 개조도(종합)

  • 최변의 이민법률 이야기
  • 2020-07-17 04:55:01
  • hit147
  • 76.169.118.112

일부 지역, 병원 중환자실 바닥 나…식당·술집은 '3진아웃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하루 7만5천명에 달하며 또다시 최다를 기록했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를 인용해 이날 미국 전역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7만5천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이날 신규 환자를 7만명 이상으로 집계하며 역시 최다였다고 전했다.

또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 주에서는 사망자가 각각 100명을 넘기며 일부 주에서는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1만3천965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역대 최대였던 지난 12일의 1만5천299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플로리다주의 누적 환자는 31만5천775명으로 올라갔고, 신규 사망자는 가장 많은 156명으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주는 이날 8천544명의 신규 환자와 118명의 신규 사망자를 보고했다. 이 주의 누적 환자는 35만6천178명, 누적 사망자는 7천345명에 달한다.

텍사스주에서는 1만291명의 신규 환자와 129명의 신규 사망자가 나왔다. 누적 환자 수가 29만2천656명으로 늘었고, 신규 사망자는 최다다.

환자 급증은 병원의 과부하로 이어지고 있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에서는 이미 중환자실(ICU)이 바닥 난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이 카운티에는 모두 405개의 중환자실이 있는데 중환자실 입원 환자는 431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일부 환자는 중환자실로 개조된 병실로 옮겨졌다.

텍사스주에서는 호텔을 병원으로 개조하고 있다.

애리조나주는 비상 시 병원의 환자 수용능력 확충 계획에 따라 다른 주에서 간호사 약 600명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뉴욕시의 식당과 술집을 상대로 3진 아웃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는 업소가 세 차례 적발되면 문을 닫도록 한다는 것이다.

프랜시스 수아레즈 마이애미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또다시 자택 대피령을 발령하는 데 아주 근접해 있다고 말했다.

수아레즈 시장은 "사태가 급격히 개선되지 않으면 앞으로 며칠 안에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할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CNN은 신규 확산지로 떠오른 캘리포니아·플로리다·애리조나·텍사스주를 포함해 최소 39개 주에서 최근 1주일 새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했다고 집계했다.

신규 환자가 10% 넘게 감소한 주는 델라웨어·메인주 2곳에 그쳤다.

전날 미국 최대 유통체인 월마트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이날 대형 약국 체인 CVS와 대형 유통체인 타깃도 미국 내 모든 매장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56만364명, 사망자 수를 13만8천201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sisyph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te 210, Buena Park CA 90620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