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뉴스 주재원 비자 거부율 급증

  • 이민스토리
  • 2017-09-28 05:47:33
  • hit347
  • 107.178.45.206
3사분기 3명에 1명 꼴
 
 
주재원 비자(L-1B) 거부율이 치솟고 있어 외국업체 지상사 주재원들의 비자받기가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25일 공개한 L-1B 비자 신청서(I-129)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주재원 비자 신청자 10명 중 3명꼴로 거부 판정을 받고 있다. 
USCIS에 따르면, 2017회계연도 3사분기에 처리된 I-129는 4,061건이었으며, 이중 2,899건이 승인판정을 받고, 나머지 1,162건이 거부된 것으로 집계돼 28.6%의 높은 거부율을 나타냈다. 1-129 거부율은 1사분기 21%에서 2사분기 27.9%에 이어 3사분기 28.6%로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재원 비자는 이민당국이 H-1B 비자와 같이 비리나 사기가 많은 비자로 분류해 지난 2015년부터 비자를 신청한 외국 업체들에 대한 현장방문 실사를 강화해왔다. 
이민당국의 현장 방문실사 강화로 2015회계연도 처리된 1만 3,814건 중 3,446건이 거부판정을 받아 24.9%의 높은 거부율을 기록했고, 2016회계연도에도 1만 3,409건 중 3,242건이 거부판정을 받아 전년과 비숫한 24.2%의 거부율을 나타낸 바 있다. 
이민당국은 주재원 비자를 신청한 외국계 업체들을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실제 운영실태, 외국 본사와 미국 지사의 관계, 직원채용 실태 등을 파악하고 있다. 
 
미주 한국일보 김상목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te 210, Buena Park CA 90620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