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뉴스 한인 이민역사의 산증인들 ‘힘찬 행진’

  • 이민스토리
  • 2017-09-30 17:37:38
  • hit361
  • 107.178.36.216
▶ 미리 가보는 2017 코리안퍼레이드 ⑥ 노인단체
 
지난해 코리안퍼레이드에서 행진하고 있는 뉴욕상춘회 회원들
 
단체로고 새겨진 티셔츠 입고 
젊은세대와 소통·화합 시간
한인사회 존재감 과시
 
지난 30여 년간 맨하탄 심장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 코리안 퍼레이드는 매년 다양한 연령대의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참가하고 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매년 힘찬 행진을 하는 노인들은 우리 한인의 오랜 이민역사의 산증인으로서 한인 모두에게자부심을 안겨주고 있다.
 
올해도 뉴욕을 대표하는 한인 노인 단체를 통해 이들 노인이 대거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이들의중추적인 역할에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오는 10월 7일 펼쳐지는 2017 코리안 퍼레이드에 참가신청을 마친 노인단체 및 기관은 현재까지 대뉴욕지구한인상록회와 뉴욕한인봉사센터(KCS) 플러싱 경로회관, 코로나 경로회관, 뉴욕 상춘회 등이다.
 
특히 KCS 플러싱 경로회관과 코로나 경로회관은 100명이 넘는 노인들이 단체 로고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색색의 알록달록 풍선 등을 들고한인 2세 직원들과 함께 퍼레이드에행진하며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할 계획이다.
 
노인 단체들은 이번 퍼레이드 참가를 통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한인사회 깊은 뿌리와도 같은 존재로 남을것을 약속하고, 또한 다가올 미래에든든한 조력자 혹은 버팀목의 역할을맡으며 한인사회의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는 각오다.
 
또한 자주 접할 기회가 적었던 젊은 세대와 만나 함께 호흡하고, 통합하는 귀한 시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물론 노인 참가자들은 젊은 단체들처럼 많은 볼거리를 준비하진 않았다.
 
하지만 행진 발걸음 하나하나에 지나온 시간을 회상하듯 정성을 담아‘볼거리’보단 ‘감동’을 주겠다는 게이들의 포부이자 목표다.
 
이번 참가자들 중에는 지난 서른여섯 번의 코리안 퍼레이드를 눈으로생생하게 목격한 노인들도 다수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한인사회의 위상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아진현 시점에서 열리는 올해 코리안 퍼레이드는 이들에게 더 큰 기쁨을 전해줄 예정이다. 
 
 
미주 한국일보 조진우 기지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