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뉴스 뉴욕시민들 다양한 인종에 놀랐다

  • 이민스토리
  • 2017-10-20 07:31:17
  • hit404
  • 107.178.44.133

뉴욕타임스 19일자 '뉴욕투데이' 온라인판에 실린 탈북자 출신 컬럼비아대학 유학생 인터뷰 기사. [웹사이트 화면 캡처]

뉴욕타임스가 컬럼비아대학에서 유학하고 있는 탈북자들을 인터뷰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인터뷰는 그러나 정치나 국제면이 아닌 뉴욕의 일상을 소개하는 코너에 실려 이채롭다.
 
신문은 19일자 '뉴욕투데이' 온라인판에 탈북자 이성민(30)씨와 박연미(24)씨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뉴욕타임스의 '뉴욕투데이'는 평일 뉴욕 로컬 행사나 각종 단발성 사건.사고 뉴스를 다루는 코너다. 
 
신문은 "다양한 전세계 문화를 접할 수 있는 뉴욕시에서도 북한 출신 주민과 만나는 일은 흔하지 않은 일"이라며 "국무부에 따르면 2001년 이후 뉴욕에 정착한 북한 난민은 20명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뉴욕에 사는 북한 출신 대학생 중 박연미씨와 이성민씨는 2015년 컬럼비아대학에서 공부하기 위해 뉴욕으로 왔고, 이들 모두 북한에서 같은 지역에 살았지만 그 곳에서는 알지 못했던 관계"라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박씨는 13세이던 지난 2007년 엄마와 함께 탈북했다. 먹을 것이 없어 탈북을 했다는 박씨는 북한을 '살아있는 지옥'으로 표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씨는 북한에서 정부 기관의 간부로 일하며 개와 담배, 차량 부품 등을 중국에서 밀수입해 부수입을 버는 등 나름 빈곤하게는 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의 엄마를 남한으로 보내려는 계획이 정부 당국에 들통나면서 2009년 탈북했다. 
 
박씨와 이씨는 뉴욕의 어떤 점이 놀랍던가라는 질문에 인종의 다양성과 이민 역사를 꼽았다. 박씨는 인터뷰에서 "북한 학교에서 미국인은 괴물로 묘사됐고 그렇게 배웠다"며 "뉴욕에 와서 보니 사람들이 모두 각기 다른 모습으로 살고 있다는 것이 놀라웠고, 우리 모두가 평화롭게 살 수 있는 이런 곳이 꿈의 나라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북한에선 반미주의 선동 다큐멘터리를 많이 보았고, 북한 정부는 자유의 여신상을 비난했다"며 "자유를 찾아 미국으로 이민 온 역사를 알게됐고, 그건 아름다운 일"이라고 했다. 
 
그는 또 "북한의 진정한 정권 유지 무기는 외부 세계로부터의 국민 고립"이라며 "국제 사회는 북한 국민들과의 접촉과 소통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미주 한국일보 신동찬 기자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uite 270, Buena Park CA 906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