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법 소식

이민법 소식

뉴스 “시민권 따려 미군 지원했는데 추방위기 몰려”

  • 이민스토리
  • 2018-01-03 11:09:08
  • hit483
  • 45.23.122.126

▶ 고교 때 불체자 사실 알아, DACA 폐지로 불안한 나날

▶ WSJ, 한인대학생 사연 보도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체류 청소년추방유예 프로그램(DACA) 폐지로 인해 추방위기에 놓인 미군 입대자들이

신분 문제로 혼돈과 불안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주목받고 있다.

월스트릿저널은 지난 1일자로 뉴저지에 거주하는 한인 대학생 김경민(20)씨의 사연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DACA 폐지로 인해 추방위기에 놓인 미군 입대자들의 혼란스러운 모습을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8세 때에 부모의 손에 이끌려 미국에 온 김씨는 고등학교에 진학하기 전까지 자신이 불체자

인 사실을 알지 못했다. 

 



하지만 자신의 신분이 불안정하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씨는 DACA 프로그램을 통해 추방유예 신분을

획득한 뒤 외국인 특기자 모병 프로그램 매브니(MAVNI)를 통해 시민권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면서

주저하지 않고 미군 입대를 결정했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해 9월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프로그램 공식 폐지를 발표하면서 자신의 신분과 미래에

혼란을 겪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현실적으로 시민권을 취득하는 것이 불가능해졌을 뿐 아니라, 올해 6월

DACA 프로그램 유효기간이 종료되면 불체자 신세로 돌아가 추방위기에 처하기 때문이다.

김씨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마도 나는 영원히 불체자로 남게 될 것”이라며 “소셜 시큐리티넘버 등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며 절망스러워 했다.

현재 미군에는 김씨와 같은 DACA 수혜자 900명이 시민권을 받지 못할 위기에 처해 있다. 

<조진우 기자> 한국일보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The Law Office of K Choi P.C.

대표: 최 경규

[로스엔젤레스 사무실] 3435 Wilshire Blvd Suite 1855, Los Angeles CA 90010 [부에나파크 사무실] 6131 Orangethorpe Ave. Ste 210, Buena Park CA 90620

전화번호: 714 – 295 - 0700 / (213 – 285 - 0700)